고정욱작가, 맨 처음에 이분이 대한민국 1등 작가라고 하셔가지고 매우 놀랐다.
우리 집에 책이 3권 있어서 책이 매우 재미있다는 것은 알았지만, 그 정도로 유명하실 줄이야!
실은, 나는 그분이 장애인인 것을 보고 더 놀랐다. 그런데다 말씀을 들어보니, 너무 재미랑 유머가 있으셨다.
듣다 보니 쏙 빨려들어가는 것만 같았다.

<휠체어를 타보는 예성이>

 

 

후에, 내가 휠체어 타고 다니시는 것이 불편하지 않으시냐고 여쭤보니까, 나에게 직접 타보라고 하셔서 휠체어를 타 보게 되었다. 예상과 달리 휠체어는 매우 잘 조종되었다. 재미있는 것은, 자세히 살펴보니까 휠체어인데도 자동차나 오토바이처럼 열쇠가 있었다! 작가님과 식사 후에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게 되었는데 훗날, 내가 14살쯤 되어 작가님을 찾아가면 나를 봐주시겠다고 하셔서 기대가 되기 시작했다.

 

<고정욱작가와 예성이>

  

돌아가시는 길에, 직접 몰고 오신 차를 보여주셨는데, 손으로 액셀러레이터이나 브레이크를 할 수 있다는 것을 보고 과학의 힘은 정말 놀랍다는 생각이 들었다. 장애인들은 우리가 당연하게 생각하는 작은 일들을 너무나 힘들어 하거나 어려워 할 수 있다. 이제부터 장애인에 대하여 많은 관심을 가져야겠다. 또한 작가님이 나눠주신 말씀과 시간을 소중하게 기억하고 실천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