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18일은 어린이 나눔클럽 회원 예성이의 11살 생일이었어요. 
예성이와 어머니는 좀 더 의미있고 색다른 기념일을 만들고 싶은 생각에 ‘나눔’ 생일파티를 기획했어요.
생일 파티에 빼놓을 수 없는 ‘선물’, 선물을 없애고 친구들에게 ‘축하기부금’을 요청한 거랍니다. 
일년 중 단 한 번, 많은 친구들로부터 선물을 받을 수 있는 그 기회를 과감히 포기하기란 쉽지 않았을텐데.
(옛생각을 해보면 생일 며칠 전 부터 카운트다운하며 손꼽아기다리던…. 그…..  ……☞ ☜ ) 
예성이의 용기, 그리고 그것을 지지한 어머니의 마음이 참 따뜻하게 느껴집니다. 

나눔생일파티에 참여한 친구들과 예성이. 왼쪽에서 세번째가 예성이랍니다.

 

예성이 어머니는 작은 상자로 기부함을 만들어 ‘생일나눔’이라고 적었답니다. 
파티에 초대 받은 친구들은 가지고 온 기부금을 기부함에 넣었어요.
몇몇 아이들은 아무래도 기부금만 가지고 오는 것이 어색했는지 선물과 기부금을 따로 준비해 오기도 했어요.

예성이 어머니가 손수 만든 생일나눔 기부함

 

나눔을 하면 좋은 일이 마니마니 생기나봐요.  아는 분이 손수 예쁜 케익을 만들어주셨어요.
게다가 과학을 가르치는 예성이의 이모가 간단한 체험 놀이를 준비해주셔서,
그냥 먹고 노는 파티가 아닌 나눔도 실천하고, 배움도 있는 뜻깊은 파티가 됐어요. 
참여한 친구들과 엄마들로부터 많은 지지와 칭찬을 받아 예성이와 엄마는 뿌듯해했어요.

지인이 만들어주신 수제 생일케익. 넘예뻐요  >.<

 

이날 모은 기부금은 총 125,000원!  
이 소중한 기부금은 일본군 위안부라는 그늘아래 평생을 가난하게 살아오셨지만 전 재산을 가난한 학생의 장학금으로 쓰라며 
아름다운재단에 기부하신 김군자할머니의 나눔의 뜻을 지지해 ‘김군자할머니기금’에 기부했습니다.

예성이네 처럼 마음 뿌듯한 ‘나눔생일파티’, 여러분도 한 번 실천해 보는 것 어때요?  
어렵지 않냐구요? All you need is LOVE!
이웃을 사랑하는 따뜻한 마음만 있다면 모든건 준비완료입니다. ^^

예성이 이모가 준비해주신 신나는 체험놀이!  (완전 꿩먹고 알먹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