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평소 나눔을 실천하고 있나? 이번 나눔캠프에 아이들의 선생님으로 갈 자격이 있나?

이런 의구심을 안고 가게 된 나눔캠프.

하지만 평소 아이들을 좋아하던 나로서는 이번 캠프에 의구심 반 설레임 반으로 참여하게 되었다. 평소 캠프 경험이 많지 않았고, 이렇게 큰 캠프는 오랜만에 가는 것이기 때문에 더욱 긴장이 되는건 어쩔수 없었다.

게다가 모둠별 첫인사를 나누었을 때의 그 어색함이란!!

하지만 이러한 걱정도 곧 나의 기우였음을 알게 된건 단 몇 시간이 흐르고 난 후였다. 숙소에 짐을 풀고 아이들은 그 첫인사의 어색함은 언제 버리고 왔는지 웃고 떠들며 정을 나누기 시작했다. 이것이 캠프에서의 첫 나눔이 아니었을까?

 

내가 맡은 7조는 아름다운 가게에서 운영 중인 서점으로 봉사활동을 가게 되었다. 아이들은 그곳에서 나눔교육을 받았는데, 아이들과 함께 나눔에 대한 교육을 들으면서 나도 나눔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볼 수 있었던 귀한 시간이었다. 나눔이 무엇인가? 라는 질문에 답은 없다. 아이들이 지금 생각하고 실천하고 있는 것이 나눔일 것이다. 그런 의미로 이번 나눔교육은 7모둠 아이들이 나눔에 대해 정리해 볼 수 있었던 좋은 시간이었던것 같다.

모든 일정이 끝나고 돌아온 숙소. 하루종일 돌아다녀서 피곤도 할 법한데 이틀동안 맡을 역할을 정하는 자리에서 모둠을 위해 요리를 만들겠다는 친구, 청소반장을 하겠다는 친구, 장을 보겠다는 친구 등 자신이 할 수 있는 부분에서 먼저 손을 들며 하겠다는 모습에 벌써 서로가 서로를 생각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이런 모습을 보자니 갑자기 내 자신이 부끄러워졌다.
언제부터인가 “남보다 나”라는 이기적인 생각으로 그동안 지내온 것이 생각났기 때문이다. 가르쳐주고자 왔다가 배우고 돌아가는 상황이 나올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더 열심히 캠프에 참여해야겠다고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다.

 

3박4일 동안 캠프에 참여하면서 느낀 점은 나눔캠프가 기존의 캠프와는 차별화 되는것이 많다는 것이다. 나눔캠프에서는 아이들이 직접 나눔을 실천하면서 몸으로 겪게되고 나눔에 대하여 정리하는 시간을 가질 수가 있게 된다. 또 모둠별 활동에서 선생님들의 지도아래 서로를 존중하는 법과 협동심을 배울 수 있게 된다.

선생님들의 태도 또한 남달랐다. 지도자의 입장 보단 아이들에게 친구로 다가가 편안함과 웃음을 나누었으며, 오히려 아이들보다 캠프를 즐기는 모습을 보여주셨다. 이러한 부분이 캠프를 더 활기차고 밝게 만드는 요인이 된 것 같다.

나눔캠프는 “나눔”이라는 주제의 캠프지만 “나눔”말고도 지금 그들에게 너무나 소중한 여러 가지를 배울 수 있게 된다.
이러한 경험이 아이들에게는 좋은 영양분이 될 것이다.

나무가 잘 자라기 위해서는 충분한 햇빛과 수분, 깊은 관심이 필요하다. 좋은 환경이 뒷받침 되어야 나무가 잘 자라나는 법이다.

아이들의 성장 역시 마찬가지다. 그들의 성장에 있어 필요한 좋은 환경이 뒷받침 된다면 올바른 성장이 이루어질 것이다.
그 환경 중 하나로 나눔캠프를 강력히 추천하고 싶다.

 

4일동안의 짧은 캠프였지만 나는 물론 아이들에게도 큰 추억이 되었으리라 생각한다.
이번 캠프에서의 경험들이 모두에게 좋은 영향을 미칠 것이다.
너무나 소중한 추억을 안겨 준 “나눔캠프”에게 감사하다.  

 

* 이 글은 아름다운재단 연구교육국 성대호 인턴이 제8회 아름다운 어린이 나눔캠프를 참여하고 작성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