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은 완벽한 곳이 아닙니다. 무슨 뜻이냐고요? 가만히 뉴스에 귀 기울여보세요. 좋은 소식도 있지만 어둡고 슬픈 소식도 참 많지요. 지금도 지구 어딘가에선 환경오염으로 물고기들이 죽어갑니다. 자연재해로 집을 잃거나 굶주리는 사람도 있습니다. 전쟁으로 고아가 된 아이들은 정처 없이 떠돕니다.

우리가 꿈꾸는 아름다운 세상, 그와는 너무 다른 현실. 그 사이에서 우리가 취할 수 있는 행동은 두 가지입니다. 첫째, 나와 직접 관련된 일이 아니니까 무시한다. 둘째, 내가 할 수 있는 뭔가를 찾아본다. 여러분의 선택은 무엇인가요?

 

▲ 자신과 같은 처지의 소아암 어린이 환자를 돕기 위해 레모네이드를 팔았던 알렉스./ 출처: www.affinitygalleries.com

 
 
여러분이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면 세상 역시 변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여러분이 뭐든 하기로 결심하는 순간, 세상은 달라질 거예요. 세상은 나눔을 결심하고 실행에 옮기는 사람들이 바꿔가는 곳이니까요.
 
사람들의 관심 분야는 제각각입니다. 어떤 친구는 환경 문제에 관심이 있고, 어떤 친구는 지구 반대편에서 굶주리고 있는 또래를 돕고 싶어하죠. 잘 살펴보세요. 무수한 단체가 저마다 큰 뜻을 품고 각자의 영역에서 활동을 벌입니다. 사람들은 자신과 뜻을 함께하는 단체에 돈을 기부하며 뿌듯해합니다. 누군가에게 기부를 권하기도 하죠. 자신의 기부금이 어떻게 사용되는지 확인하며 ‘작은 나눔을 통해 달라지는 세상’을 실감하기도 합니다.

이때 느끼는 감정을 어려운 말로 자아효능감(self-efficacy)이라고 해요. 자아효능감은 목표를 이루기 위해 계획을 세우고 이를 실행에 옮기는 자신감을 뜻합니다. 모금의 경우를 예로 들면 모금을 계획하고 목표를 달성하는 과정에서 높은 자아효능감을 얻죠.

모금은 어른들만 할 수 있느냐고요? 그렇지 않습니다. 소아암 환자이면서도 같은 처지의 친구들을 위해 레모네이드를 팔아 돈을 모았던 알렉스(Alexandra Scott), 어려운 형편의 친구를 돕기 위해 지리산에 오른 두레학교 ‘막무가내 대장부’ 친구들을 보세요. 모금은 ‘내가 할 수 있는 작은 것’에서부터 시작됩니다.

소년조선일보와 아름다운재단은 오늘부터 매주 금요일에 ‘어린이 모금가 ‘반디’를 만나다’를 연재합니다. 반디란 반딧불이처럼 환한 나눔의 빛을 밝히는 어린이 모금가를 뜻하는 말이에요. 앞으로 한 학기 동안 세계 각국의 어린이 모금가 사례와 쉽고 간단한 모금의 노하우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세상 모든 어린이가 모금으로 세상을 바꾸는 ‘반디’가 되는 그날까지! 다음 주 얘기도 기대해주세요.

– 소년조선일보 · 아름다운재단 공동 ‘어린이 모금가 ‘반디’를 만나다’ 캠페인 1번째 기사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