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 8일 마포희망시장에서 열린 ‘반디나눔장터’
평소 이곳을 방문하는 고객 평균 연령이 40대라지만 이날만큼은 달랐습니다.  
파릇파릇 새싹 같은 초딩들이 시장 한켠을 점령!
게다가 “완전 싸요!!”, “영어책 한 권이 1000원!” 적극 자신이 가지고 나온 상품을 홍보하는 아이들,

머리에 깜찍한 노랑색 더듬이(?!)를 달고 목에는 노란 스카프를 맨 이들은 ‘어린이 나눔클럽(click)’ 회원들인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자신의 물건을 가져와 팔거나 악기연주, 페이스 페인팅 등 다양한 재능을 나누면서 모금을 해 모은 돈을
자신을 위해 쓰지 않고, 어려운 이웃들을 돕기 위해 기부하기로 작정한 이들은 어린이 모금가 ‘반디(click)’들이랍니다.    
어린이 모금가들이 꾸민 ‘반디나눔장터’, 이날의 풍경을 가회동 썬그리가 전해드립니다.

ⓒ 아름다운재단

개장 전인데 어디선가 만화 냄새를 맡고 달려온 어린이 손님들… 줄서시오~!!
이날의 행사의 열기를 짐작케하죠? ^^
 

ⓒ 아름다운재단

반디나눔장터 운영진으로 신청한 어린이들은 꼭 이곳 ‘교육부스’를 들르게 되있어요.
어떤 것을 위해 기부할지 결정 -> 자신의 가게 이름 정하기 -> 간판 꾸미기 워크샵

ⓒ 아름다운재단

간판을 열심히 꾸미고 있는 민정이~

ⓒ 아름다운재단

관우네 책가게가 열렸네요~ 사장님은 당연 관우~!

ⓒ 아름다운재단

간판으로 홍보하는게 모자라면 이렇게 시선 끌기 ^^

ⓒ 아름다운재단

서진이와 서형이, 자매가 꾸민 판매대  

ⓒ 아름다운재단

어머니, 사실 신발 10번도 안신었어요, 완전 새거!
신발가게를 연 영완이의 손님끌기 노하우~

ⓒ 아름다운재단

정수가 연 ‘백혈병 어린이를 돕기위한 희망가게’
다들 모금하는 실력들이 쟁쟁한걸요! ^^

[반디나눔장터와 관련된 글목록]
1) ‘반디나눔장터’에선 무슨일이?
2) ‘반디나눔장터’의 복고풍 사진관
3) ‘반디나눔장터’를 물들인 알록달록 재능나눔